'거국내각 총리' 수용 시사한 손학규

입력 2016-11-02 01:05 수정 2016-11-02 01:05

지면 지면정보

2016-11-02A6면

"대통령이 모든 것 내려놓고 여야 합의로 중립내각 구성해야"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사진)는 1일 자신이 거국중립내각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여야가 진정으로 합의해서 새로운 과도 정부 성격의 중립내각을 구성해 나라를 바꿔 나가자는 자세가 확고할 때는 어떤 누구도 제의를 거스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총리 제안 시 수락 의사를 묻는 질문에 “무너져 가는 나라를 보고 있을 수 없다. 조그만 몸이지만 던지겠다는 마음으로 강진에서 하산한 만큼 그런 상태가 되면 누가 됐든 적극적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고 총리에게 전권을 위임하는 방식이라면 총리직을 수락할 수도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새누리당이 거국중립내각을 제안한 것에는 “대통령이 내치와 외교·안보 이런 것들을 모두 다 내려놓는다는 거국적 합의 하에 거국내각 구상이 이뤄져야 한다”며 “(총리 후보를) 추천하려면 야당과 합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