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행 유커 줄여라" 중국 전역으로 확대

입력 2016-11-01 18:04 수정 2016-11-02 02:06

지면 지면정보

2016-11-02A2면

중국 정부, 저가여행 근절나서
상하이, 안후이성 등에서 시작된 중국 지방정부의 한국행 단체관광객 감축 조치가 베이징, 톈진 등 중국 주요 도시로 확대되고 있다. 중국 정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중앙정부 차원에서 한국행 유커(중국인 관광객) 숫자를 20% 감축하라는 조치를 내린 정황이 뚜렷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일 중국 여행업계 및 항공업계에 따르면 베이징, 광저우, 톈진, 충칭, 선양, 하얼빈, 다롄 등 주요 지방정부의 지방여유국(관광정책 담당)은 지난주 중·후반 동시 다발적으로 지역 내 여행사들에 저가 관광상품 판매를 금지하라는 통지문을 내려보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통지문에는 명기되지 않았지만 한국행 관광객을 향후 6개월간 전년 동기 대비 20% 줄이라는 지침이 구두로 내려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베이징의 경우 여행사별로 한국행 단체관광객 숫자를 할당하는 방식으로 여행 제한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정부의 관광정책을 담당하는 중국국가여유국은 지난달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저가 단체관광을 근절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 상하이, 장쑤성, 저장성, 안후이성, 산시성 등 일부 지방정부는 향후 6개월간 한국행 관광객 숫자를 전년 동기 대비 20% 줄이라고 지역 여행업계에 지시했다.

이 같은 사실이 한국 언론을 통해 대서특필되자 중국국가여유국은 “그런 지침을 내린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한국 여행업계 관계자는 “10개가 넘는 중국 지방정부 여유국이 약속이나 한 듯 한국행 관광객을 20% 줄이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건 중앙정부의 통일된 가이드라인이 있었다는 것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