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미국 가스복합발전사업 2억달러 대출 주선

입력 2016-11-01 18:06 수정 2016-11-02 01:17

지면 지면정보

2016-11-02A14면

기업은행은 미국 뉴욕주 크리켓밸리의 가스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파이낸싱을 제너럴일렉트릭(GE),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중국공상은행(ICBC), 크레딧 아그리콜 등 글로벌 금융회사와 공동 주선했다고 1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대출금 7억달러 가운데 2억달러를 주선했고, JB자산운용 현대라이프 흥국생명 신한은행 등도 참여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