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회가 총리 추천해야 거국내각"

입력 2016-11-01 18:39 수정 2016-11-02 01:03

지면 지면정보

2016-11-02A6면

"대통령이 국정 위임 선언해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국민은 대통령의 하야와 퇴진을 요구하고 있지 않으냐. 갈수록 그 민심이 도도해지고 있다”며 “우리 야권에서는 그런 상황만큼은 피하고, 정치적으로 이 문제를 성숙된 방식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충정에서 내놓은 것이 거국중립내각”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조계사에서 자승 스님을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거국중립내각 제안이 사실상 탄핵이나 하야를 의미하는 것이라는 여권 등의 공세에 대해 “지금 상황을 가장 어렵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이 상황의 엄중함을 잘 모르는 것이다. 여전히 아주 안이한 생각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적어도 총리를 국회에서 추천받는 정도로 가야 거국중립내각이라고 할 수 있지 않겠는가. 새누리당이 총리 후보를 추천하고 새누리당이 주도해서 만드는 내각이 무슨 거국중립내각이겠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구체적 거국중립내각 조건을 묻자 “야당 추천이 아니라 국회 추천”이라고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우선 거국중립내각이 되려면 적어도 대통령이 총리에게 국정의 전반을 위임하겠다는 선언을 하고 그다음에 총리 추천을 국회에 요청하는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