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대통령에 대면 보고한 지 한 달 넘어"

입력 2016-11-01 18:35 수정 2016-11-01 18:35

지면 지면정보

2016-11-02A6면

"미르 기업모금 전혀 몰랐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경제 상황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대면 보고를 한 지 한 달이 넘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최근 박 대통령에게 보고한 것이 언제였느냐”는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유 부총리는 “민생 경제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 대통령이 인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충분히 인지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최근에 (박 대통령에게) 대면보고를 하게 돼 있었다가 이 사태(최순실 국정개입 의혹) 때문에 좀 연기가 됐다”고 했다.

유 부총리는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기업을 상대로 한 모금 활동에 나선 것에 대해 “전혀 몰랐다”며 “전경련 회장단과 만났을 때도 그런 얘기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