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하나재단 이사에 탈북민 첫 임명

입력 2016-11-01 18:11 수정 2016-11-02 04:57

지면 지면정보

2016-11-02A32면

탈북민의 남한 정착을 지원하는 통일부 산하 남북하나재단 이사로 탈북민 2명이 처음으로 임명됐다.

통일부는 홍용표 장관이 신규 임명된 하나재단 이사와 감사 4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고 1일 밝혔다. 남북하나재단 신규 이사로는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전문위원을 지낸 탈북민 출신 현성일 하나재단 자문위원(57·왼쪽)과 역시 탈북민인 현인애 통일연구원 객원연구위원(59·오른쪽),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 출신인 박찬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60) 등 3명이 선임됐다. 감사로는 이형철 법무법인 로고스 변호사(50)가 임명됐다.

김일성대 외국어문학부 영문과를 졸업한 현성일 이사는 1996년 1월 잠비아 주재 북한대사관에서 3등 서기관으로 근무하던 중 탈북했다. 현인애 이사는 김일성대 철학부를 졸업하고 함경북도 청진의학대학에서 철학을 가르치다가 2004년에 탈북했다. 현인애 이사는 “탈북민이 남한 사회에 빠르게 적응하려면 다양한 교육이 필요하다”며 “탈북민의 의사가 하나재단의 각종 사업에 적극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