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건비·원자재값 부담 커진 탓
통화가치 절하가 수출 증가에 도움이 된다는 경제학적 상식이 중국에는 적용되지 않고 있다. 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올해 위안화 가치가 하락했는데도 중국의 수출은 오히려 줄었다.

위안화 환율은 지난해 12월 달러당 6.39위안에서 지난달 31일 기준 달러당 6.77위안까지 올랐다. 위안화 가치가 연초보다 약 6% 하락했다는 뜻이다. 하지만 지난 9월 중국의 달러 표시 수출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 감소했다. 중국의 수출은 4월 이후 6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기업들도 이를 체감하고 있다. 프랑스 독일 영국에 지사를 둔 중국 온수욕조 제조업체인 선전킹스턴위생용품의 올해 매출은 2014년보다 40% 줄었다. 티슈 수출기업 장먼럭티슈는 가격을 인상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누구나 위안화가 평가절하돼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 때문에 구매자들은 제품을 더 싸게 달라고 한다”고 하소연했다.

블룸버그는 중국 주요 교역국의 경기가 나빠진 데다 위안화 약세 지속으로 임금이 오르고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면서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2011년 말부터 지난해까지 위안화 가치는 약 7.5% 떨어졌다. 중국 시계제조업체인 대놀은 2011년부터 5년간 임금을 50% 인상했다. 욕실 액세서리 브랜드 신첸기프트는 “위안화 약세로 수출이 늘어나는 효과는 임금과 원자재 가격이 상승하는 것에 비하면 미미하다”고 밝혔다.

스티븐 로치 미국 예일대 선임연구원은 “통화가치를 절하해 자국 상품의 상대가격을 낮출 수는 있지만 해외 수요가 부족하다면 그 효과는 제한적”이라며 “중국은 더 이상 위안화 약세로 이득을 얻을 수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