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려진 시간' 언론시사회 / 사진 = 최혁 기자

'동갑내기' 배우 강동원. 엄태화 감독이 함께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언론시사회가 1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엄태화 감독과 배우 강동원, 신은수가 참석했다.

이날 엄태화 감독은 "동갑인 강동원과는 살면서 봐온 것들이 비슷해서 무언가를 이야기하면 잘 통했다. 촬영 중에는 강동원이 맛있는 집을 많이 데려가줬다. 각 지방의 맛집들을 돌아다녀서 재미있었다"고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강동원은 "나이대가 비슷하다 보니 공감할 수 있는 지점이 많았다. 편하지만 반말을 하진 않는다"며 "지방 촬영이 굉장히 많았다. 남해나 강원도 지역이 대부분이었다. 최대한 먹는 데에 집중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변신을 시도한 강동원과 신예 신은수의 신비로운 케미가 담길 '가려진 시간'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