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어쩌다 이렇게까지 …검찰 2일 소환하기로

입력 2016-11-01 15:42 수정 2016-11-01 15:42
최순실 씨(60·최서원으로 개명)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미르·K스포츠 재단의 모금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2일 소환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2일 오후 2시 안종범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1일 밝혔다.

경제계의 '왕수석'으로 통했던 안종범 수석은 대기업들이 내놓은 거액의 기금을 토대로 설립된 미르·K스포츠 재단이 청와대와 연관됐다는 의혹을 규명하는 데 핵심 인물로 꼽힌다.

앞서 정현식 K스포츠 재단 전 사무총장은 안종범 전 수석과 재단 일과 관련해 연락을 취한 적이 있으며, 안 전 수석과 최씨의 지시를 받아 SK에 80억 원을 요구했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