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 노릇하기 정말 부끄럽다"

입력 2016-11-01 15:41 수정 2016-11-01 15:44

1일 공개된 내일신문 여론조사에서 한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한 박근혜 대통령. / 한경 DB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사진)을 겨냥해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진실을 밝히겠다는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한밭대에서 열린 '청춘 토크콘서트'에서 최순실 게이트 관련 입장을 묻는 학생들 질문에 이같이 말하면서 "대통령이 모든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선언해야 성역 없는 수사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최근 사태에 대해 "국민 노릇하기 정말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지적했다. "국가의 공적인 시스템을 이렇게 몇 명이 전부 다 쥐고 흔들었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 분노할 일"이란 설명이 뒤따랐다.

이어 "진상 규명과 사태 수습이 병행돼야 지금의 혼란을 수습하면서 책임자도 문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수습 방안으로는 '여야 합의 총리'를 제안했다. 안 전 대표는 "정당이 모여 장관 자리를 나눠 갖는 거국중립내각은 '권력 나눠먹기'로 보일 수 있다.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교섭단체인 3개 정당이 합의로 국무총리를 먼저 세운 뒤, 총리가 헌법에 따라 각료를 추천하면 국회가 청문회를 열어 검증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