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국가신용등급 'Aa2' 유지

입력 2016-11-01 15:33 수정 2016-11-01 15:33
국제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우리나라의 국가신용등급을 'Aa2(전망 안정적)'으로 유지했다고 기획재정부가 1일 밝혔다.

'Aa2' 등급은 무디스에서 세 번째로 높은 등급이다. 또 다른 신용평가기관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피치사의 'AA'등급에 해당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2월 'Aa3'에서 'Aa2'로 등급이 상향된 뒤 10개월 연속 현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무디스는 우리나라의 현행 등급이 매우 우수한 경제적·제도적·재정적 강점에서 비롯된다고 평가했다.

무디스는 구조개혁의 조기성공·확대, 비금융공공기관의 제도 효율화·부채감소 등이 이뤄지면 우리나라의 신용등급이 상향할 수 있다고 봤다.

그러나 구조개혁이 후퇴하거나 정부 재정 건전성 약화,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지면 등급이 하향될 수 있다고 무디스는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