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이 면역항암제의 치료 반응률을 높이는 연구를 시작한다.

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지원하는 포스트 게놈 다부처 유전체사업의 ‘면역항암제 치료반응 유전체-임상정보 통합 DB기반 사업화 모델 개발’ 과제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일 발표했다. 이세훈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5년 동안 50억원을 들여 관련 연구를 한다.
면역항암제는 부작용이 적고 효과가 장기간 지속될 수 있는 치료제로 알려진다. 국내에서는 비소세포폐암과 흑색종 치료를 위한 면역항암제가 출시됐다. 하지만 비소세포폐암은 전체 환자의 20~30%만 면역항암제(PD-1치료제)에 반응을 보이고 전체 환자의 10~15%는 치료기회를 얻지 못하는 등 한계가 있었다.

이 교수팀은 앞으로 면역항암제 동반진단이나 보조진단법을 개발해 치료효율을 높이고 PD-1 치료제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군을 위한 치료 방법을 찾을 계획이다. 면역항암제 치료를 받는 폐암 환자 유전체 데이터를 만들어 유전자 등을 토대로 치료 결과를 예측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한다. 폐암 DNA백신 항암제와 자연살해세포치료제 연구도 한다.

이 교수는 “면역항암제는 새 치료법을 기다리는 환자에게 희망이 될 수 있다”며 “연구를 통해 면역항암제 가능성을 구체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