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은 3분기 별도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32.1% 증가한 241억원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취급액은 10.9% 늘어난 8751억원, 매출의 경우 1.2% 증가한 250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207억원으로 28.7% 증가했다.

부문별 취급액은 모바일 쇼핑이 35.1% 급증한 3177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취급액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36.3%로 뛰었다. TV쇼핑은 5% 증가한 4386억원을 기록했다.

연결 기준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580억원과 234억원으로 1.2%, 41.8%씩 개선됐다. 당기순이익은 22.5% 증가한 14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증가 요인은 모바일 쇼핑 수요 확대와 올림픽 심야방송 판매 증가 등이 꼽혔다.

GS홈쇼핑은 "지난해 기저효과와 수익성 중심 경영 등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