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하야 찬성'도 67.3%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한 자릿수로 곤두박질 쳤다.

내일신문이 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디오피니언에 의뢰해 박 대통령의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9.2%로 나타났다. 한 달 전(34.2%)과 비교해 무려 25%포인트가 빠졌다.

현역 대통령 지지율이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은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당시 김영삼 전 대통령 때밖에 없었다. 최순실 게이트로 인한 민심 이반이 심각하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세부 수치를 보면 지지층의 궤멸 수준이라 할 만큼 하락세를 기록했다.

이 조사에서 50대 지지율은 한 달 전 40%에서 7.9%로 떨어졌다. 60세 이상마저도 64.5%에서 20.8%로 하락했다. 지역별로도 대구·경북(44.3%→8.8%)과 부산·울산·경남(35.1%→13.5%)이, 보수층(69.6%→20.2%)과 새누리당 지지층(77.2%→32.4%)에서 모두 급락했다.

대통령 하야에 동의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67.3%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인적 쇄신으로 이 사태가 얼마나 수습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엔 '수습되지 않을 것'이라는 답이 80.9%였다.

조사는 전국 성인 남성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31일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