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책임 총리' 인선 박차…위기 수습 가능할까

입력 2016-11-01 13:20 수정 2016-11-01 14:11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파문에 따른 국정 위기 수습 차원에서 '책임 총리' 콘셉트의 후임 국무총리 인선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사진=한경DB

야당을 위주로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2선 후퇴' 주장은 박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고 현재 여소야대인 국회의 추천으로 임명되는 총리에게 이를 맡긴다는 것이 요지다.
여당인 새누리당이 제안한 이른바 거국내각과 내용 면에서는 유사성이 있지만 '2선 후퇴' 주장은 여당에서 "하야 요구"(정진석 원내대표)란 말이 나올 정도로 박 대통령이 국정 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나는 것을 더 강조하는 특징이 있다.

박 대통령은 우선 정치권에서 분출되는 여러 수습책과 관련, "여러 의견을 들으면서 모든 사안에 대해 열어놓고 심사숙고하고 있다"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들의 말이다.

박 대통령도 이날 오전 주한 대사 신임장 제정식 외에는 일체 다른 일정을 잡지 않고 인적쇄신 구상을 이어갔다.

청와대 일각에선 박 대통령이 총리 인선을 미룬채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면 이를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뒤 사실상 2선으로 후퇴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말도 아이디어 수준에서 언급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