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 실세 의혹의 중심인물 최순실씨가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 최혁 기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일 "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사진)를 본 적도 없고, 통화한 적도 없다. 청탁을 받은 일도 없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최씨를 만난 적 없느냐"고 질의한 데 대해 이같이 답했다.

조 장관은 "최씨에 대해선 2007년 (대선) 경선 때부터 언론 보도를 접하거나, 사인들이 하는 얘기를 인용한 보도를 들은 것 밖에 없다"며 "이외에는 최씨는 면식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일관되게 드린 답이 사실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화부는 최씨와 차은택 감독 등이 각종 사업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나 후폭풍을 겪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