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성심병원, 결장암 단일공 로봇수술 성공

입력 2016-11-01 11:38 수정 2016-11-01 11:40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병원장 이영구)이 로봇을 활용해 배에 구멍을 하나만 뚫고 결장암을 제거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1일 발표했다. 수술에 사용된 로봇은 다빈치 Xi 단일공수술(Single Site) 장비다. 이 장비를 활용해 결장암 수술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변비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64세 환자 송모씨는 에스결장에 암 진단을 받아 수술을 받아야 했다. 윤상남 강남성심병원 외과 교수팀은 지난달 18일 환자의 배꼽 부근에 5㎝ 크기 구멍을 내고 다빈치 Xi 단일공수술 장비를 이용한 수술을 했다.

환자의 에스결장에는 종양이 크게 뭉쳐 있고 육안으로는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에스결장과 붙은 소장에도 암이 번져 있었다. 이 때문에 암을 완전히 제거하는 데 5시간 정도 걸렸다.

하지만 윤 교수팀은 로봇 카메라를 통해 시야를 확보해 다른 장기나 조직은 건드리지 않고 정밀하게 종양을 제거했다. 구멍을 하나만 뚫어 출혈량은 300cc 미만으로 적었고 흉터도 크게 남지 않았다. 환자는 빠르게 회복해 수술 당일 저녁부터 걸을 수 있었다.

윤 교수는 “기존 로봇이나 복강경을 활용한 수술이었다면 소장에서 발견된 종양을 제거하기 어려워 개복수술로 전환해야 했을 것”이라며 “단일공 수술장비를 이용해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