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500대 펀드 자산, 5년만에 줄었다

입력 2016-11-01 10:37 수정 2016-11-01 10:37
국부펀드·연기금들 위탁운용 축소 영향
글로벌 500대 펀드의 자산이 5년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펀드리서치 회사 '윌리스 타워스 왓슨'과 '펜션 앤드 인베스트먼트'의 조사를 인용해 1일 이같이 보도했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500대 펀드의 총자산은 지난해 1조4000억달러가 줄어든 76조7000억달러로 집계됐다.
총자산의 감소는 2011년 이후 처음이다. 유럽계 펀드들의 자산 감소가 컸다. 미국계 펀드들이 운용하는 총자산은 1.1%가 줄어든 44조달러였고 유럽계 펀드들의 총자산은 3.3% 감소한 25조1000억달러로 나타났다.

단 500대 펀드 가운데 20개 상위권 펀드의 총자산은 32조5000억달러로 1% 감소하는 데 그쳤다. 따라서 이들 펀드가 500대 펀드의 총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1.6%에서 41.9%로 오히려 높아졌다.

500대 펀드들의 자산이 줄어든 것은 대형 고객들인 산유국 국부펀드들이 465억달러를 빼내 가는 등 자금 유출이 지속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조사를 담당한 윌리스 타워스 왓슨은 경제 부진이 투자 성과에 충격을 가한 한편으로 연기금, 국부펀드와 같은 자산 소유주들이 사업 모델을 재검토, 내부적으로 자산을 운용하는 데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