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출액이 419억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3.2%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수출액은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한 뒤 두 달 연속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난 9월(-5.9%)보다는 감소율이 다소 줄었다.

10월 수출에 자동차 파업과 갤럭시노트7 단종 등이 악재로 작용했다. 반면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은 호조세를 보였다.

수입액은 348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 감소, 월간 무역수지 흑자는 72억달러를 기록했다. 2012년 2월 이후 57개월째 흑자 행진이지만 '불황형 흑자' 성격을 띠고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