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잠룡인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일 “국민과 나라를 위해 당을 수습해야 한다”며 “단순한 변화가 아니라 재창당 수준의 혁신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격차 해소와 국민통합의 경제교실’세미나에서 당내 비주류(비박근혜계) 좌장으로서 책임감과 함께 스스로 당 쇄신의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지금 중요한 것은 정권의 차원을 넘어서 나라와 국민으로, 국민의 허탈감과 상실감을 하루빨리 치유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현 정권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국민의 신뢰를 상실해 정말 참담하고 국민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는 심정”이라고 했다. 또 “정권 창출에 일익을 담당했던 저로서는 큰 충격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여당은 좀더 정치력을 발휘해서 야당에 마음을 열고 진지한 협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