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긴급체포' 靑, 최순실 출입 의혹 "檢 수사대상"

입력 2016-11-01 09:29 수정 2016-11-01 09:31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최혁 기자

청와대는 1일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가 검문을 받지 않고 청와대에 수시로 드나들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검찰의 수사대상"이라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각종 의혹에 대해서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나라를 위해서 좀 냉정을 지켜줬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겨레신문은 이날 최 씨가 2013년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부터 이영선 부속실 행정관이 운전하는 청와대 소유의 차를 이용해 검문·검색을 받지 않고 장관급 이상이 출입하는 일명 '11문'으로 자주 드나들었다고 보도했다.

정 대변인은 의혹보도와 관련해 청와대 출입 기록 등 관련 자료를 검찰에 제출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보안, 경호의 문제이기는 하지만 협조할 수 있는 사항까지는 다 해야할 것"이라며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