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3분기 순이익 17% 감소…치약 손실 반영

입력 2016-11-01 10:12 수정 2016-11-01 10:54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과 아모레퍼시픽의 3분기 당기순이익이 이른바 '가습기 살균제 치약' 손실을 반영, 2013년 1분기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분기 당기순이익이 151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0.4%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1조6543억원, 2197억원으로 각각 22.9%, 16.7%씩 증가했다.

주요 화장품 계열사 실적이 국내외에서 성장하면서 그룹 매출과 영업이익은 재차 최대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주력 사업회사 아모레퍼시픽의 당기순이익이 17.7% 감소, 지주사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이익에도 영향을 미쳤다.

아모레퍼시픽이 가습기 살균제 성분의 일종인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과 메칠이소치아졸리논 혼합물(CMIT/MIT)이 함유된 치약 제품을 지난 10월 회수하면서 관련 손실이 실적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아모레퍼시픽이 치약 회수 비용을 환산해 충당금 항목으로 3분기 실적에 선반영했다"며 "아모레퍼시픽아모레퍼시픽그룹의 당기순이익이 2013년 1분기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의 3분기 당기순이익의 경우 17.7% 깎인 1171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1조4009억원, 1675억원으로 각각 22.8%, 2.5%씩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이어갔다.
아모레퍼시픽의 국내외 화장품 사업은 모두 성장 기조를 지속했다.

국내 사업 중 럭셔리, 프리미엄 등 화장품 사업부는 실적 성장세를 이어갔지만 치약이 속한 매스 사업부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었다. 해외사업의 경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26.7%, 23.3%씩 성장한 4070억원, 472억원을 거둬 두드러지는 성과를 냈다.

로드숍 브랜드 계열사들의 선전도 돋보였다.

이니스프리는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9.2%, 56.3%씩 증가한 1769억원, 372억원을 기록했다.

에뛰드의 경우 매출은 33.9% 증가한 757억원을 거뒀고, 영업이익은 69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에스쁘아는 매출이 30.9% 늘어난 9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억원 손실을 기록해 전년 동기(영업적자 9억원)보다 손실 규모가 줄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