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착기 운전자 현장서 현행범 체포
1일 오전 8시30분께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 굴착기 한 대가 돌진했다.

이 때문에 대검 민원실 쪽 출입문과 차량 안내기 등 시설물이 일부 손상됐다. 이를 막으려던 경비원이 굴착기에 치여 부상, 구급차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포클레인 운전자를 현행범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포클레인이 대검찰청 청사에 돌진한 이유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