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겨울철 맞춤형' 쏘나타 에디션 출시

입력 2016-11-01 08:18 수정 2016-11-01 08:18

현대자동차는 '겨울철 맞춤형' 쏘나타 에디션을 출시하고 1일부터 판매에 들어갔다.

현대차가 새로 선보이는 '쏘나타 윈터 스페셜 에디션'은 쏘나타 1.6 터보 차량에 겨울철 특화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한 게 특징. 열선 스티어링 휠, 뒷좌석 열선 시트 등 겨울철 선호 사양을 적용했다. 겨울철 김 서림을 자동으로 제거해 운전자 시야 확보를 돕는 '오토 디포깅 시스템' 등이 추가됐다. 가격은 2420만~2872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존 상위 트림에서만 선택할 수 있었던 겨울철 고객 선호 사양을 확대 적용해 만족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