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순실 금융거래 KB국민은행 등 4개 시중은행 압수수색

입력 2016-11-01 06:42 수정 2016-11-01 06:42
검찰이 '최순실 의혹' 사건과 관련해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최씨의 금융거래 내역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31일 법조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밤 SC제일은행, KB국민은행 등 시중은행 4곳의 본사를 차례로 찾아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의 딸 정유라 씨에 대한 특혜대출 의혹을 받아 금융감독원의 조사를 받는 KEB하나은행에 대해선 압수수색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법원 영장을 발부받아 최씨 등에 대한 금융거래 내역 등을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순실 씨에 대한 포괄적인 계좌추적에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저녁때 검찰 관계자가 찾아와 문서를 가져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