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 여론조사, 클린턴 47% 대 트럼프 41% 앞서 … 미 NBC

입력 2016-11-01 06:36 수정 2016-11-01 06:36
미국 연방수사국(FBI)에서 대통령선거를 열흘 앞둔 시점에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을 재조사하겠다고 나섰지만, 클린턴이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여전히 우위를 보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1일 미 NBC뉴스와 여론조사기관 서베이몽키의 발표를 보면 클린턴과 트럼프의 지지율은 각각 47%와 41%였다.

한주 전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클린턴과 트럼프가 각각 46%와 41%의 지지율을 기록했던 것과 비교해 클린턴의 이메일 문제에 대한 재조사가 이렇다 할 지지율 변화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NBC뉴스는 설명했다.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은 그가 국무장관 재직 때 사설 이메일로 기밀문서를 비롯한 공문서를 취급한 일을 지칭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