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는 31일(현지시간) 대통령 선거 관련 불확실성에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77포인트(0.10%) 하락한 18,142.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26포인트(0.01%) 낮은 2126.15에, 나스닥종합지수는 0.96포인트(0.02%) 내린 5189.14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장중 뚜렷한 방향성을 나타내지 못하다 하락세로 장을 마쳤다. 지난주 연방수사국(FBI)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이메일을 재수사한다는 소식이 불확실성을 키웠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1.10% 떨어지며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했다. 금융과 헬스케어 통신 등도 떨어졌다. 반면 유틸리티 부동산 산업 소재 소비 등은 상승했다.

네트워크 서비스 회사인 레벨3커뮤니케이션즈는 센츄리링크와의 인수합병(M&A) 소식에 약 3.8% 상승했다. 센츄리링크는 12% 넘게 밀려났다.

제너럴일렉트릭(GE)은 베이커휴즈 인수 계획이 전해지자 1% 넘게 올랐으나 장중 하락 전환해 0.41% 떨어진 채 거래를 마쳤다.
이날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는 긍정적인 모습을 나타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개인소비지출(PCE)이 전월 대비 0.5%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0.4% 증가를 소폭 웃돈 것이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선호하는 PCE 가격지수는 지난달 전월 대비 0.2% 상승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1.2% 뛰어 2014년 11월 이후 상승폭이 가장 컸다.

다음날부터 이틀간 열리는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0.1% 상승한 98.4040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산유국 감산 합의가 결렬됐다는 소식에 급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12월물은 전 거래일 대비 1.84달러(3.8%) 떨어진 배럴당 46.8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