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중부 강진으로 지반 25㎝ '폭삭'…여진 지속

입력 2016-11-01 06:19 수정 2016-11-01 06:19
30일 이탈리아 중부 산간지대를 덮친 강진으로 지진 피해 지역의 지반이 25㎝ 이상 내려앉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탈리아 지진화산연구소(INGV)의 시모네 아트초리 연구원은 31일 현지 뉴스 통신사 안사에 "지진이 강타한 지역의 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이 일대의 지반이 25㎝ 넘게 가라앉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트초리 연구원은 "이 같은 지반 침하는 지난 8월24일 강진과 지난 10월26일 지진 당시의 지반 침하 정도를 능가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펜니노 산맥 기슭에 위치한 이탈리아 중부 산간 지대는 지난 8월24일 규모 6.2의 강진에 이어 지난 10월26일 규모 5.4와 5.9의 지진, 30일 규모 6.5의 지진에 이르기까지 불과 2개월 새 3차례나 규모 '6' 안팎의 강진이 연속으로 엄습, 큰 피해를 입었다.

이런 가운데 이 일대에는 여진이 이어지며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INGV에 따르면 31일 오전 2시27분께 움브리아 주 노르차 일대에서 규모 4.2의 강한 여진이 일어난 것을 비롯해 전날 강진 이후 크고 작은 여진이 수 백 차례 계속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3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00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