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비박계 50명, '지도부 사퇴' 의총 소집 요구

입력 2016-10-31 18:40 수정 2016-10-31 18:40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50명은 31일 이정현 대표 등 당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기 위한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황영철 의원은 이날 비박계 의원 50명의 서명이 담긴 의총 소집 요구서를 정진석 원내대표에게 제출한 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황 의원은 "정 원내대표도 빨리 의총을 소집해줘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었다"면서 "다만 내일은 정 원내대표가 전신마취를 받아야 하는 큰 수술이 있어, 빠르면 수요일(11월 2일) 오후 정도 일정을 잡을 수 있을 거라 답했다"고 전했다.
이날 의총 소집 요구서에 서명한 의원 50명은 앞서 오전에 있었던 비박계 회동의 취지에 공감하는 의원들이라고 황 의원은 설명했다.

의총 소집의 목적에 대해서는 "첫째는 지도부 사퇴에 대한 강력한 요구를 위한 의총 소집이라고 봐야 한다"며 "우리 의원들의 의견을 이 대표가 어떻게 받아들이는지를 들어보고 다음 단계가 진행될 것"이라 말했다.

애초 이날 오전 비박계 회동에서 지도부 사퇴를 위한 연판장을 돌리기로 했던 계획은 일단 보류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황 의원은 "의총을 한 번 거치고 난 다음에 연판장 서명문제가 더 구체화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