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 추위…서울 1일 아침 영하 2도

입력 2016-10-31 18:02 수정 2016-11-01 06:38

지면 지면정보

2016-11-01A29면

낮에도 10도 안팎…바람 강해
주말부터 평년기온 회복할 듯
서울 등 중부지방에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 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때이른 초겨울 추위는 주말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풀리겠다.

기상청은 “중국 중부지역에서 남동진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중부지역과 일부 남부내륙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권에 머물 것”이라고 31일 예보했다. 1일 서울의 최저기온은 전날(5.7도)에 비해 8도가량 낮은 영하 2도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이다. 서울 기온이 영하권을 기록하는 건 올가을 들어 처음이다. 최근 30년래 평년치(6.2도)를 훨씬 밑돈다. 경기 북부지역과 강원 일부 지역은 최저기온이 영하 5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2일에도 서울 기온은 영하 1도에 머물겠다. 기상청은 3일 낮부터 추위가 누그러지면서 금요일인 4일부터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이번주엔 낮 최고기온도 10도 안팎에 머물면서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더욱 낮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