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재창당 수준 조치해야"
김현아·오신환·김종석 당직 사퇴
친박, 공식대응 없이 상황 주시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이 31일 국회에서 ‘최순실 국정 개입 파문’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회동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50여명이 31일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과 관련해 친박(친박근혜)계 지도부의 총사퇴를 요구했다.

김무성 전 대표를 비롯한 비박계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회동을 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적극적인 수사 협조 △거국내각 구성 △지도부 즉각 사퇴를 촉구하며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의총은 내달 2일 열릴 전망이다.

김 전 대표는 회의에서 “재창당 수준의 납득할 만한 조치가 있어야 하는데 당 지도부 인식이 매우 안이한 것 아니냐”고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이들은 지도부가 당 안팎의 사퇴 요구에도 버티기로 일관하자 집단 행동에 나선 것이다.

회동엔 정병국, 나경원, 김용태, 김학용 의원 등 비박계 의원 대다수가 참석했고 친박계로 분류되는 이학재, 함진규, 이만희 의원도 나왔다. 회의엔 불참했으나 동참 의사를 밝힌 의원까지 50명이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 최순실 사태를 계기로 당내 친박계 내에서도 청와대와 선긋기에 나서며 탈박 움직임도 감지된다. 이들은 의총 이후 연판장을 돌리는 등 지도부가 사퇴할 때까지 대응 수위를 계속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영우, 김세연, 홍일표 의원 등이 중심이 된 ‘최순실 사태 진상규명과 국정 정상화를 위한 새누리당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21명도 이날 성명을 내고 “청와대 눈치만 보는 당 지도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즉각 총사퇴해야 한다”고 지도부 사퇴 요구에 가세했다.
성명서엔 유의동, 김순례, 김현아, 송희경, 성일종 의원 등 친박계 의원들도 이름을 올렸다. 성명에 동참한 김현아 대변인, 오신환 당 홍보본부장, 김종석 여의도연구원장은 이날 이 대표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친박계 지도부는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9명 지도부 가운데 유일한 비박계인 강석호 최고위원이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부 동반 사퇴를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어려울 때 그만두고, 물러나고, 도망가는 것은 가장 쉬운 선택”이라며 “지금은 이 난국을 일단 수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를 포함한 어떤 지도부도 자리에 연연해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했다. 친박계 의원들은 공식 대응을 하지 않은 채 물밑 회동을 통해 대책을 논의하며 일단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