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차남 허희수 전무, 부사장으로 승진

입력 2016-10-31 17:37 수정 2016-11-01 17:02


SPC그룹은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 마케팅전략실장(전무·사진)을 부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사장단 인사를 했다고 31일 발표했다.

허 부사장은 쉐이크쉑을 도입해 성공적으로 안착시키는 등 경영능력을 인정받았다. 허 부사장은 2007년 파리크라상에 입사해 경영 수업을 받아오면서 SPC삼립을 비롯한 브랜드 디자인·마케팅 분야를 주도해왔다. 또한 해피포인트카드 리뉴얼, 이베이코리아와 MOU를 추진하는 등 SPC클라우드를 중심으로 한 e비즈니스 분야 및 신사업과 미래성장동력 발굴을 적극적으로 이끌어왔다. 허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함에 따라 장남인 허진수 부사장과 함께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됐다는 분석이다.

이날 인사로 최석원 삼립식품 사장이 파리크라상 사장을 겸임하게 됐다. 파리크라상 대표를 맡았던 권인태 사장은 삼립식품 자회사로 물류, 식자재 공급을 담당하는 SPC GFS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식자재 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인사라고 SPC 측은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