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인텔 손잡고 자율주행기술 개발

입력 2016-10-31 17:57 수정 2016-11-01 05:36

지면 지면정보

2016-11-01A14면

딥러닝 활용 차량 플랫폼 구축
SK텔레콤은 반도체 칩 제조사인 인텔과 5세대(G) 통신 및 딥러닝 기반의 자율주행차 기술을 개발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두 회사는 기존 4세대 이동통신망인 LTE-A와 2020년께 상용화될 예정인 5G 망을 활용한 V2X(vehicle-to-everything) 기술 개발에 나선다. V2X 기술은 도로를 주행하는 자동차가 도로·터널·빌딩 등 주요 도로 인프라는 물론 다른 차량들과 스스로 통신하면서 교통상황 등 정보를 교환하거나 공유하는 게 핵심이다.

딥러닝을 접목한 영상인식 기술과 자율주행 차량 플랫폼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딥러닝은 인간 신경망을 닮은 기계학습 기술로 구글의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 ‘알파고’에 적용됐다. 차량과 보행자 이동 등 주변상황을 인식하고, 주행 여부를 컴퓨터 스스로 판단하게 한다. 양사는 내년 중 공동 개발한 연구 성과물을 실제 차량에 탑재해 도로에서 5G 기반의 커넥티드 자율주행 기술 및 서비스를 실증할 방침이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