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이 그룹 프리미엄 슈퍼 사업자를 이마트로 일원화한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28일 경영이사회를 열고 신세계백화점이 운영하는 SSG 푸드마켓(청담·목동·마린시티)과 스타슈퍼 도곡점 등 4곳을 신세계에서 이마트로 양도하는 안건을 의결했고, 31일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수도 금액은 1297억원이다. 자산과 상품, 인력 등 전 자원을 이마트가 일괄 양수하는 영업양수도 방식이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계약을 통해 그룹내 프리미엄 슈퍼 사업을 이마트로 일원화, 경영 효율화와 사업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마트의 구매력을 바탕으로 한 상품 원가개선, 직매입 강화, 자체브랜드(PB) 상품 개발, 글로벌 직접 구매 등을 통해 프리미엄 슈퍼의 상품 및 가격 경쟁력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이마트는 이번 프리미엄 슈퍼 양수를 통해 '스타슈퍼', 'SSG 푸드마켓', 'PK마켓'으로 나뉜 프리미엄 슈퍼 사업의 브랜드를 통합한다.

이와 함께 상품, 매입구조, 가격 등 브랜드 콘셉트를 확정한 후 매출 활성화를 통한 효율성 극대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는 "신세계 사업부분 양수를 통해 이마트가 프리미엄 슈퍼 사업의 경쟁력을 크게 업그레이드 할 발판을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자료=한국경제 DB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