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최고재무책임자(CFO)인 김재식 부사장이 계약파기 늑장공시 등의 책임을 지고 사표를 제출했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김 부사장은 지난 29일 한미약품 측에 사직서를 전달했다. 김 부사장은 지난 9월 독일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과의 표적항암제 기술 수출 계약을 파기한 것에 대한 공시 지연과 내부정보 사전 유출 등의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김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한미약품 그룹의 재경본부를 총괄하는 CFO로 영입됐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