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국제업무 3개국 기능 개편한다

입력 2016-10-31 14:46 수정 2016-10-31 14:46
기획재정부가 국제업무 관련 3개국의 기능을 재조정한다.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과 개발·통상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와 함께 경제부총리를 책임 있게 보좌하기 위해 장관비서관 직위를 과장급에서 국장급으로 격상한다.

31일 기재부에 따르면 국제금융정책국, 국제금융협력국, 대외경제국 등 국제업무 3개국은 각각 국제금융 및 주요 20개국(G20), 개발 협력 및 국제금융기구, 대외경제정책 및 경제협력 기획·조정 중심으로 재설계된다.

국제금융정책국은 환율·외환 정책과 G20, 국제통화기금(IMF)의 거시정책 협력을 담당한다.

국제금융협력국은 국제금융기구 대응, 녹색기후기금(GCF),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업무 통합운영을 통해 개발 협력과 금융지원 기능을 연계했다.
대외경제국은 통상과 지역 간 양자·다자 협력 업무를 묶어 통상정책과 경제협력 기능 간 시너지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국제통화협력과와 거시협력과는 금융협력국에서 국제금융국으로 소속이 바뀌었다.

국제금융국 소속이던 국제기구과와 대외경제국의 개발협력과는 금융협력국으로 이동한다.

금융정책국 소속이던 지역금융과는 지역협력과로 이름을 바꿔 대외경제국 소속으로 옮겨진다.

아울러 부총리 보좌를 위해 고위공무원 국장급 장관비서관을 새로 만들고 대내외 소통 및 협업을 강화한다.

신설 장관비서관에는 최상대 정책기획관이, 후임 정책기획관에는 이계문 국장이 임명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