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혁 기자 ] 최순실씨와 최 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씨가 3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 후 귀가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