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최순실 차은택 의혹 사업 정리 '지시'

입력 2016-10-31 13:58 수정 2016-10-31 14:05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한국경제DB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31일 최순실 씨 및 광고감독 차은택 씨와 관련된 각종 의혹과 관련, "의혹이 제기된 문체부 사업들에 대해 법령 위반과 사익 도모 여부 등을 엄정히 점검하고,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사업은 과감한 정리를 포함한 모든 법적·행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조윤선 장관은 이날 세종 청사에서 이틀째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해 문체부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앞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 방향을 논의한 뒤 이같이 강조했다.

조 장관은 또 "지금은 저성장을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한 콘텐츠 산업의 육성,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문화융성 등 국가적 과제를 눈앞에 둔 절체절명의 시기" 라며 "문체부의 정책과 사업이 객관성과 공정성, 투명성을 확보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최선을 다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71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