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닥지수가 2% 넘게 급락하며 620선으로 밀려났다. 지난 26일 이후 나흘 만이다.

31일 오후 1시42분 현재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41포인트(2.41%) 떨어진 624.76을 기록하고 있다. 지수는 1.55포인트(0.24%) 내린 638.62로 출발한 뒤 낙폭을 키웠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날 제약·바이오주가 크게 하락한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라며 "그동안 제기된 실적에 대한 우려가 주가에 반영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제약 업종은 전 거래일보다 125.61포인트(1.95%) 하락한 6300.33을 나타내고 있다. 전 거래일 2.49% 하락한 데 이어 이틀째 부진한 모습이다.
김 연구원은 "지난 3분기 실적 발표 기간으로 접어들면서 제약·바이오주에 대한 불확실성과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수급적으로 매도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주 미국 중앙은행(Fed)과 일본은행(BOJ), 영국 중앙은행(BOE)의 통화정책회의가 예정된 것도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대외 변수로 인해 불확실성이 번지고 있다"며 "이에 중소형주의 막연한 성장성보다 안정성을 우선시하면서 대형 가치주 등으로 투자 심리가 쏠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