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브리핑]

최순실 검찰 출석 첫 마디는…조윤선 장관, 의혹사업 정리

입력 2016-10-31 15:07 수정 2016-10-31 15:07


최순실, 극비 귀국 하루 만에 검찰 출석

△최순실 씨(60)가 영국에서 극비 귀국한 지 하루 만인 31일 오후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 포토라인에 선 최순실 씨는 보도진 앞에서 울먹였다. 검찰의 향후 수사 추이에 전국민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검찰 조사는 △미르·K스포츠재단 불법 설립 및 기금 유용 △청와대 문건 유출 등 국정농단 의혹 등 두 부분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씨는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및 800억 원대 기금 모금에 개입하고 이들 재단을 사유화, 개인회사인 더블루K·비덱코리아 등을 통해 기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윤선 장관, 각종 의혹 산업 정리 지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31일 최순실 씨 및 광고감독 차은택 씨와 관련된 각종 의혹과 관련, "의혹이 제기된 문체부 사업들에 대해 법령 위반과 사익 도모 여부 등을 엄정히 점검하고,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사업은 과감한 정리를 포함한 모든 법적·행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조윤선 장관은 이날 세종 청사에서 이틀째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해 문체부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앞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 방향을 논의한 뒤 이같이 강조했다.

정부,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방안 발표

△해운시장 침체와 한진해운의 기업회생절차 신청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해운산업에 총 6조 50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이 이뤄진다. 선사로부터 배를 사들여 재용선하는 일뿐 아니라 투자까지 가능한 1조 원짜리 회사가 세워져 해운사의 재무구조 개선을 돕는다.
정부는 31일 서울청사에서 유일호 경제부총리 주재로 제6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글로벌 해운시장이 저시황 국면을 지속하다가 2∼3년의 조정을 거쳐 회복될 것이란 전망에서다.

갤럭시노트7 사태 소비시장 '충격'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소비를 뜻하는 소매판매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5.1%), 가전제품 등 내구재(-6.1%), 의복 등 준내구재(-0.6%) 판매가 모두 줄어 지난달보다 4.5% 감소했다. 갤럭시노트7 사태가 소비시장에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통신기기 및 컴퓨터 판매는 전달보다 11.6%나 감소했다. 판매액 기준으로는 전달보다 15.3% 줄었다. 2014년 10월 16.6%가 감소한 이후 가장 큰 폭이다.

최인한 한경닷컴 뉴스국장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