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외롭고 슬픈 대통령 도와달라" VS 네티즌들 "뒤통수 맞은 국민 마음은?"

입력 2016-10-31 13:25 수정 2016-10-31 13:27
김재원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31일 "험한 시기에 홀로 청와대를 빠져나오려니 마음이 착잡하다"면서 "외롭고 슬픈 우리 대통령님 도와달라"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 흉흉한 세월의 아픔도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고 사람들 마음의 상처는 아물 것이다. 그런 날이 꼭 올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섯 달도 안 되는 짧은 기간 함께 부대끼며 지냈지만 긴 세월 동안 진한 추억으로 남을 거라 생각된다"면서 "모든 분들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친박 핵심인사인 김 전 수석은 지난 6월 8일 현기환 전 수석의 뒤를 이어 정무수석에 임명됐으나 최순실 파문으로 인한 청와대 개편으로 전날 물러났다.

김 전 수석은 퇴진한 전날도 페이스북에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마무리하지 못하고 떠나려니 마음이 무겁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뒤통수 맞은 국민들 마음을 그리 헤아려라. 대통령이 외롭고 슬프기는 할까?", "수치심과 자괴감에 무너져 내리는 국민들은 안 불쌍합니까?"라며 김 전 수석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