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당내 사퇴요구 거부…"집권당 책임 막중"

입력 2016-10-31 13:15 수정 2016-10-31 13:15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31일 "어려울 때 그만두고, 물러나고, 도망가는 것은 가장 쉬운 선택"이라면서 "지금은 이 난국을 일단 수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비주류를 중심으로 한 '지도부 총사퇴' 주장에 대해 "지금은 사태 수습이 워낙 엄중한 상황이고, 집권당의 책임은 아주 막중하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당도 당이지만 우선 나라가 중요하다"면서 "책임을 맡은 지도부는 편하고, 좋고, 대접받고, 어디 가서 연설하라고 있는 게 아니라 조직이 정말 어렵고 힘들 때 책임감을 갖고 그런 어려움을 극복하는 게 책임이고 의무"라고 지적했다.
당내에서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으로 인한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지도부 총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잇따라 나온 데 대해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특히 "선장처럼 배가 순탄할 때든 순탄하지 않을 때든 끝까지 책임을 지고 하겠다는 각오와 신념과 책임감이 있을 때 지도자로 나서는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 지도부 사퇴론을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다만 "나를 포함한 어떤 지도부도 자리에 연연해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전제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이날 지도부 총사퇴 요구에 가세한 김현아 대변인, 오신환 홍보본부장 등이 당직 사퇴 의사를 표명한 데 대해 "수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