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비상체제 전환…'최순실 별도특검' 협상 재개

입력 2016-10-31 13:13 수정 2016-10-31 13:13
더불어민주당은 31일 현 상황을 국가비상시국으로 규정, 당 운영을 비상체제로 전환하는 한편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특별검사제 도입 협상을 새누리당과 재개하기로 했다.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총 직후 브리핑에서 "특별법에 따른 특검을 진행하기 위한 여당과의 특검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 원내대변인은 "여당이 주장하는 상설 특검은 이번 게이트의 진상 규명을 가로막고 호도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국민과 야당이 주도하는 별도 특검을 진행한다는 입장이 확고하며 새누리당은 이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대표는 지난 28일 새누리당의 대국민 석고대죄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 최순실 부역자 전원사퇴 등 3대 선결 조건을 내세우며 특검 협상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특별법에 의한 별도 특검을 주장한 민주당은 새누리당이 상설 특검으로 맞서자 "대통령이 임명하는 상설 특검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발했었다.

기 원내대변인은 "우리 당은 지금을 국가비상시국으로 규정, 매일 오전 비상의총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그 결의와 실천의 첫걸음으로 오늘 오후 2시 의원회관에서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 및 나라 바로 세우기 국민결의대회'를 하고 이후 전국 순회 당원보고대회를 갖고 국민과 소통하며 국민의 힘을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부터 원내대표실에서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숙식을 해결하며 상황을 점검하는 24시간 체제를 가동키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