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과자 이어 음료수까지…코카콜라 2년만에 가격 인상

입력 2016-10-31 11:36 수정 2016-10-31 11:36
코카콜라는 다음달 1일부로 코카콜라와 환타 가격을 인상한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코카콜라와 환타 등 2개 브랜드의 출고가격이 평균 5% 인상된다.

이들 제품의 가격 인상은 2014년 12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코카콜라는 "이번 인상은 올해 들어 유가, 원당 등의 급격한 가격 상승, 제조경비 및 판매 관리비 상승 등이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음식료품 값이 줄줄이 오른 가운데 콜라 가격 상승으로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더 커지게 됐다.

국내 맥주업계 1위인 오비맥주는 카스 등 주요 맥주 제품의 출고가를 다음달 1일부터 평균 6% 인상한다.

소주는 지난해 11월 업계 1위인 하이트진로가 참이슬 가격을 올린 뒤 롯데주류, 무학, 보해 등 여타 업체들도 잇따라 가격을 인상했다.

올해 들어 각종 과자와 빙과 제품 가격도 연이어 올랐다.

농심은 새우깡을 비롯한 스낵류 15개 브랜드의 가격을 지난 7월 평균 7.9% 인상했다.

해태제과는 자일리톨껌, 후렌치파이, 에이스 등 8개 제품의 가격을 올리는 등 일부 제품 가격과 중량을 조정했다.

크라운제과, 롯데제과, 삼양식품도 주요 제품 가격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