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파문 관가 인사 회오리…후임 총리 · 청와대 비서실장 누구

입력 2016-10-31 11:31 수정 2016-10-31 11:49
박근혜 대통령이 조만간 국무총리를 교체하는 등 추가 인적 개편에 나선다. 31일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번 사태로 인한 국정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전날 청와대 참모진을 대폭 개편한 데 이어 이르면 금주 중 후임 총리를 발표할 예정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 등 새누리당 '투톱'과 각각 독대한 데 이어 29일 새누리당 상임고문단, 30일 시민사회 원로들을 차례로 비공개 면담하면서 권력분점형 내각 구성에 관한 의견을 경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기 총리 후보자로는 새누리당이 우선 순위로 추천한 김병준 국민대 교수 등이 꼽힌다. 김병준 교수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과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장관을 지내 국정 경험이 풍부하고, 야당에서도 반대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도 야권의 환심을 살 카드지만, 당사자들은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홍구 전 총리, 고건 전 총리, 진념 전 경제부총리 등 원로 인사들이나 호남 출신인 김황식 전 총리, 이강국 전 헌법재판소장, 강봉균 전 재정경제부 장관,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장 등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한덕수 전 총리나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등의 과거 정부 인사들의 발탁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