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31일 “거국중립내각을 위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을 탈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이 주장하는 거국중립내각 구성의 선결조건은 최순실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대통령의 눈물어린 반성, 그리고 박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중립내각 구성을 위해선 (대통령이) 3당 대표와 협의하고 그 결과의 산물로 내놔야 한다”며 “최순실 사건이 검찰에 의해서만 발표되고 인사국면으로 전환시키려하는 ‘전략적인 꼼수정치’에 이제 국민이 속아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순실 국정개입 의혹의 당사자들이 잇따라 입국한 것에 대해 박 위원장은 “한 편의 거대한 시나리오로 움직이는 것 아닌가 의심된다”며 “박 대통령 스스로 나부터 수사받고 나부터 처벌받겠다는 반성과 국민에 대한 사과가 선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