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1일부터 비즈니스석에서 퍼스트석으로의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회원권 제도를 신설해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업그레이드 회원권을 구매한 고객이 일정 등급 이상의 예약클래스로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을 예약할 경우 해당 고객은 퍼스트석에 탑승할 수 있게 된다.

이용 가능한 노선은 최고급 사양의 '퍼스트스위트’ 자리가 장착된 최신예 A380 기종이 투입되거나, 투입 예정인 LA, 뉴욕, 프랑크푸르트 등 3개 노선이다. 단, 프랑크푸르트 노선 일부 기간(2016년 12월26일~2017년 2월28일)은 제외된다.

업그레이드 회원권은 연간 회원권, 1회 이용권 등 총 2종으로 구성된다. 판매가격은 각각 130만원과 70만원이다.

연간 회원권의 경우 퍼스트석 업그레이드의 혜택이 횟수 제한 없이 제공된다. 3개 노선의 퍼스트석과 비즈니스석 평균 판매가 차액은 300만~400만원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