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대구시와 친환경 첨단 물류센터 투자협약 체결

입력 2016-10-31 10:25 수정 2016-10-31 10:25
쿠팡은 대구시와 '친환경 첨단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쿠팡은 2018년 준공을 목표로 총 1000억여 원을 투자해 대구국가산업단지 소재 7만8825㎡ 부지에 물류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신규 물류센터는 태양광을 통해 전기를 생산 및 저장 할 수 있는 ESS(에너지저장장치)를 시범적으로 설치하고, 친환경 소재의 포장재를 사용 하는 등 '에코 프랜들리'로 조성한다.

대구시와 전기화물차 개발 등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개발 완료 시 쿠팡의 배송 업무에 시범적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대구시는 물류센터 건립에 따른 전반적인 행정업무를 지원하며, 프로젝트의 본 계약은 11월 초에 체결한다.

물류센터 완공 시 물품 포장, 검수, 운영, 배송인력 등 지역기반의 신규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쿠팡은 전했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쿠팡의 혁신적인 IT기술력이 집약된 첨단 물류센터 건립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욱 빠르고 친절한 로켓배송이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