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게이트 비난 공세 … 북한 노동신문

입력 2016-10-31 09:43 수정 2016-10-31 09:43
북한이 엿새째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 씨(60) 국정 개입 파문을 비난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1일 5면 '특대형 정치추문 사건을 통해 드러난 박근혜 정권의 추악한 실상을 평한다'는 논평 기사에서 "만 사람을 경악케 하는 박근혜, 최순실 추문사건은 현대사회에서는 도저히 찾아보기 어려운 가장 기형적이고 가장 비정상적이며 가장 우매한 박근혜 정권의 실체에 대한 명백한 논증"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박근혜 정권에서는 국정과 관련한 모든 결정이 청와대가 아니라 바로 최순실의 '비밀사무실'에서 이루어졌다고 하니 이야말로 현대판 수렴청정, 특종 정치만화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독신으로 살아온 박근혜는 비교적 깨끗한 정치인으로 남지 않겠는가 하는 것이 남조선 인민들이 품어온 한가닥 미련이였다" 면서 "박근혜와 최순실은 권력도 함께 누리고 재산도 함께 불리면서 철저한 공생관계를 유지해왔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사회각계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특검과 탄핵, 내각총사퇴 요구가 거세게 터져 나오는 속에 괴뢰행정부의 모든 기능이 마비되여 남조선은 사실상 '권력이 한순간에 증발한 상태', 유례없는 '정치적 공황상태'에 직면하였다"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