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외교·안보사안 흔들림 없이 할 것"

입력 2016-10-31 09:07 수정 2016-10-31 09:07
청와대는 31일 "오늘 육·해·공군 합동훈련인 호국훈련이 시작된다"며 "북핵 문제 등 주요 외교 안보 사안을 흔들림 없이 해내 갈 것임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국가안보 문제는 한 치의 빈틈도 허용되지 않는 문제인 만큼 정부는 어떤 상황에서도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비선실세 국정개입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와 관련해 "각종 의혹에 대해서 철저히 규명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최 씨가 박 대통령에게 미르·K스포츠 재단운영과 관련해 수시로 보고했다'는 최씨 측근인 고영태 씨 지인의 주장을 담은 의혹 보도와 검찰이 박 대통령을 직접 조사해야 한다는 정치권의 주장에 대해선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니까 특별히 언급할 것이 없다"고만 답했다.

또한 이번 사태의 해법으로 거론되는 거국중립내각이나 책임총리제 등에 관해 "대통령께서 각계각층의 의견을 경청하고 있으니까 지켜봐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후임 인선 계획으로는 "알려드릴 게 있으면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